바닥난방, 온수판넬 전문: 에이오지시스템
Sub Promotion

자료실





굴뚝이 없는 라우흐하우스의 화덕같이 생긴 불자리는 ‘슈빕보겐헤르트’라는 것으로 발전했다.  벽돌로 단을 만들고 불자리 좌우에 바람막이 벽을 세우면서 위쪽도 막아 불티가 솟는 것을 방지한 형태다. 하지만 여전히 굴뚝은 없었다. 그냥 불을 피우면 연기는 위쪽의 구멍을 통해 방의 내부로 퍼졌다가 적당히 외부로 배출됐기 때문이다. 그저 불자리가 좀 더 안전하고 견고해졌다는 것 외에는 변한게 없는 형태였다.


또 다른 문제가 있었다. 벽에 불이 접촉되어 벽이 갈라지고 무너지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그래서 이를 막기위해 나중에는 불 뒤편 벽에 쇠로 판을 만들어 부착했다. 벽도 보호하고 방으로 열기가 더 많이 반사되어 난방효과가 더 강해졌다. 이러한 형태는 18~19세기 독일 농촌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는 형태가 되었다.

제목 날짜
1월 주택 전기료 사상 최대…전기장판의 역습   2011.02.28
MBC 불만제로101222.   2011.01.26
휴대폰에 시름시름 죽어가는 꿀벌 실험   2010.10.28
전기요금 계산 방법   2010.10.28
전자파   2010.10.28
[핸드폰 전자파의 무서움] 불이 확~!! 붙는다.   2010.10.28
[충격] 휴대폰 전자파로 스테이크를 굽는다.   2010.10.28
우린 이런 전자파 속에서 살고 있다.   2010.10.28
화재와 사고 위험 없는 난방용품 어디 없나요?   2010.10.28
현대의 온돌   2010.10.28
다다미   2010.10.28
온돌   2010.10.28
옥스포드 영어사전 (Oxford English Dictionary, 줄여서 OED)   2010.10.28
한국의 ‘구들’ (밥을 짓는 불의 열기를 방바닥에 내류시켜 난방)   2010.10.28
미국의 ‘온수 라디에이터’ (열손실 막기 위해 난로의 구불구불한 연통 활용)   2010.10.28
독일의 ‘철제 난로’ (드디어 연기의 고통으로부터 해방)   2010.10.28
서유럽에서 쓰던 ‘벽난로’ (불타는 속도와 화력을 조절하는 시스템)   2010.10.28
독일의 ‘슈빕보겐헤르트’ (벽돌로 불자리 좌우 막아 난방효과 높여)   2010.10.28
오스트리아의 ‘라우흐 하우스(Rauchhaus)’(집의 3대惡 중 하나가 ‘연기’일 만큼 원시적)   2010.10.28
난방비교   2010.10.2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