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닥난방, 온수판넬 전문: 에이오지시스템
Sub Promotion

자료실





가정용 전열기 사용 급증.."누진 요금 체계 감안해야"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봉천동에 거주하는 A씨는 이번달 전기요금 고지서를 보고 깜짝 놀랐다. 난방비를 아끼려고 전기장판을 구입해 이용했는데 한달에 2∼3만원 정도였던 전기료가 갑자기 15만원 가까이 뛰었기 때문이다.

A씨는 "광고에서 전기장판을 아무리 사용해도 한달에 전기료가 5천원을 넘지 않는다고 해서 썼는데 전기료가 갑자기 불어나 손해가 막심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1월 가정용 전기료 7천781억원 = 28일 한국전력공사에 따르면 지난달 주택용 전기요금은 총 7천781억원이 청구돼 작년보다 8.0%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전 관계자는 "겨울철 난방용 전기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요금이 갈수록 증가해 지난달 최대 기록을 경신했다"고 말했다.

최근 5년간 1월 주택용 전기요금은 2007년 5천714억원에서 2008년 6천221억원, 2009년 6천581억원, 작년 7천205억원 등으로 계속 불어나고 있다.

지난달 전기요금은 2007년 1월과 비교하면 36% 증가한 것이다.

전기요금이 증가한 것은 2008년 10월 요금이 2% 인상된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가정에서 전기장판이나 온풍기, 전기히터 등 전기를 많이 사용한 탓이다.

1월 전기 사용량은 2007년 483만1천290MWh에서 2008년 513만8천505MWh, 2009년 535만9천650MWh, 작년 568만4천806MWh에 이어 올해에는 589만5천592MWh를 기록했다.

한전 관계자는 "고유가로 인해 난방비를 절약하려고 전기장판 등을 사용하는 가정이 늘어나면서 겨울철 전기요금도 덩달아 뛰고 있다"며 "광고 등에는 한달 전기료가 최저 수준으로 표시되지만 전기요금은 누진제가 적용되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한달 사용료 단돈 1만원?' 전기요금의 진실 = TV 광고 등에서 난방용품 판매자들은 제품을 아무리 사용해도 한달 전기요금이 1만원을 넘지 않는다고 광고하지만, 여기에는 큰 함정이 숨어있다고 한전은 설명했다.

주택용 전기요금은 전기 사용량에 따라 1∼6단계로 부과액이 다른 누진제로 운영되고 있어 TV나 컴퓨터 등 다른 전기 사용량이 많으면 난방용 전기제품을 추가로 사용했을 때 요금폭탄을 맞을 수 있다는 것이다.

전력 사용량이 100kWh를 넘기지 않는 1단계는 사용량 요금이 56.20원/kWh인데 사용량이 500kWh를 초과한 6단계는 요금이 656.20원/kWh로 1등급과 11.6배나 차이가 난다.

작년 가구당 평균 전력 사용량은 242kWh이다. 평균치로 요금을 계산하면 2만9천430원이 청구된다.

용량 3kW인 전열기를 4시간씩 30일 동안 쓰면 소비전력은 360kWh이며 요금은 6만360원이다. 물론 다른 가전은 이용하지 않고 전열기만 써야 한다.

그러나 TV와 냉장고 등 기본 가전을 이용하면서 이 전열기도 같이 쓰면 사용전력은 602kWh가 돼 전기료는 20만150원이 된다.

한전 관계자는 "전열기를 쓸 때에는 소비전력을 꼼꼼히 확인하고 평소 사용량을 감안해 한전 사이버지점(http://cyber.kepco.co.kr)에서 전기요금을 미리 계산해 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banana@yna.co.kr
제목 날짜
1월 주택 전기료 사상 최대…전기장판의 역습   2011.02.28
MBC 불만제로101222.   2011.01.26
휴대폰에 시름시름 죽어가는 꿀벌 실험   2010.10.28
전기요금 계산 방법   2010.10.28
전자파   2010.10.28
[핸드폰 전자파의 무서움] 불이 확~!! 붙는다.   2010.10.28
[충격] 휴대폰 전자파로 스테이크를 굽는다.   2010.10.28
우린 이런 전자파 속에서 살고 있다.   2010.10.28
화재와 사고 위험 없는 난방용품 어디 없나요?   2010.10.28
현대의 온돌   2010.10.28
다다미   2010.10.28
온돌   2010.10.28
옥스포드 영어사전 (Oxford English Dictionary, 줄여서 OED)   2010.10.28
한국의 ‘구들’ (밥을 짓는 불의 열기를 방바닥에 내류시켜 난방)   2010.10.28
미국의 ‘온수 라디에이터’ (열손실 막기 위해 난로의 구불구불한 연통 활용)   2010.10.28
독일의 ‘철제 난로’ (드디어 연기의 고통으로부터 해방)   2010.10.28
서유럽에서 쓰던 ‘벽난로’ (불타는 속도와 화력을 조절하는 시스템)   2010.10.28
독일의 ‘슈빕보겐헤르트’ (벽돌로 불자리 좌우 막아 난방효과 높여)   2010.10.28
오스트리아의 ‘라우흐 하우스(Rauchhaus)’(집의 3대惡 중 하나가 ‘연기’일 만큼 원시적)   2010.10.28
난방비교   2010.10.28

© k2s0o1d4e0s2i1g5n. All Rights Reserved